통계청, '2022년 3분기 가계동향' 발표

통계청 로고
통계청 로고

올해 3분기 치솟는 물가에 하위 20%에 해당하는 1분위 계층의 소득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2022년 3분기 가계동향'에 따르면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13만1000원으로 전년동분기보다 1.0% 감소했다.

소득 항목별로 보면 근로소득이 29만원으로 같은 기간 21.1% 증가했고 사업소득도 15만2000원으로 22.5% 증가했다.

반면 공적이전소득과 사전이전소득은 각각 47만4000원과 20만원으로 15.3%, 1.9% 감소했다. 

1분위 소득이 줄어들면서 분배지표도 악화했다. 가구원수별 처분가능소득(소득-비소비지출)인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의 1분위 대비 5분위 배율은 5.75배로 전년동기대비 0.41배포인트 상승했다.

고물가에 실질소득과 1분위 가구 월평균 소득이 줄어들면서 식료품 등 필수품에 대한 지출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올해 3분기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은 40만7000원으로 전년동분기보다 5.4% 감소했다.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에 대한 소비자물가지수를 반영한 실질소비도 12.4% 감소했다.

한편 2분위의 월평균 소득은 271만9000원, 3분위는 412만4000원, 4분위는 595만3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7%, 2.6%, 2.8% 증가했다. 소득 상위 20%인 5분위의 월평균 소득은 1041만3000원으로 3.7% 늘었다.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키워드

#물가 #1분위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