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2021년 주택 소유 통계' 발표

서울의 한 아파트단지 사진=시사경제신문 자료사진
서울의 한 아파트단지 사진=시사경제신문 자료사진

지난해 우리나라 주택 소유자 중 다주택자 비중이 2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주택 소유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을 소유한 개인은 1508만9천명으로 1년 전에 비해 39만3천명(2.7%) 늘어났다. 이중 다주택자 비중은 전년보다 0.7%포인트(p) 줄어든 227만3천명으로 전체 가구소유주의 15.1%를 차지했다. 

역대 다주택자 비중은 2017년 15.5%, 2018년 15.6%, 2019년 15.9%, 2020년 15.8%를 기록했다. 다주택자 비중이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감소한 것이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2년 이후 처음이다.

통계청 로고
통계청 로고

1인당 평균 소유 주택수는 1.08호로 1년 전(1.09호)보다 감소했다. 1주택자는 전체의 84.9%(1281만6000명)를 차지했다.

지난 2020년 기준 1주택자가 2주택 이상 다주택자로 된 경우는 1주택자 전체의 2.4%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2주택 이상 소유자 중 14.5%가 1주택자로 바뀌었다. 

지난해 무주택 가구는 938만6000가구로 전체 일반 가구(2144만8000가구) 중 43.8%를 차지했다.

한편 주택 자산가액 기준 상위 10% 가구의 평균집값은 14억8400만원으로, 하위 10%(3천만원) 약 50배에 달했다. 전년에는 상·하위 10% 가구 간 주택 자산가액 격차가 47배 수준이었다.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