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로고
소상공인연합회 로고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달 발생한 '카카오 먹통 사태'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사례를 접수한 결과 22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카카오에 피해보상 협의체를 구성하고 실질적 보상안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했다.

9일 연합회는 지난달 17일부터 2주간 카카오 마비 관련 소상공인 피해를 접수받은 결과 총 2117곳의 피해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외식업이 26.9%로 가장 많았다. 서비스업(20.9%), 운수업(20.8%), 도소매업(18.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 41.8%, 경상권 20.6%로 집계됐다. 관광지역인 특성상 카카오T 의존도가 높은 제주도도 18.2%로 조사됐다.

피해 서비스 유형으로는 페이·기프티콘 결제 이용 피해가 51.8%(중복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톡채널 서비스 예약·주문·상담(49.6%), 주문·배송 알림(40.1%), 카카오T·카카오맵(32.8%) 순으로 나타났다.

연합회는 "업체들은 카카오톡 채널을 기반으로 한 고객 유치를 위해 다양한 채널의 광고비를 지출하고 있다"며 "그러나 먹통 사태로 인해 고객의 주문과 예약·상담을 확인할 수 없어 사고 당일 급격한 매출 하락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운수업계와 외식업계는 서비스 정지로 고객 항의 폭주와 추가 인력 배치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연합회는 실질적 피해보상을 위해 소상공인 피해보상협의체 구성과 신속하고 실질적인 보상안 마련 등을 촉구했다.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