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여성위, "전반적인 직장문화 바꿔야...중단된 여성폭력 신고 핫라인 복원 등 시급"

26일 민주노총 여성위원회는 ‘여성노동자 일터에서 겪는 젠더폭력 직시 및 종합적인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주현 기자
26일 민주노총 여성위원회는 ‘여성노동자 일터에서 겪는 젠더폭력 직시 및 종합적인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주현 기자

최근 발생한 신당동 스토킹 살인사건 관련 젠더폭력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여성 당사자들이 우리 사회 전 영역에서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26일 민주노총 여성위원회가 민주노총 사옥에서 개최한 ‘여성노동자 일터에서 겪는 젠더폭력 직시 및 종합적인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여성노동자들은 “신당역 여성노동자 스토킹 살인사건으로 여성이 겪는 스토킹과 함께 일터에서 안전하게 일할 조건이 마련되지 못한 종합적인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젠더폭력의 원인은 일터에서의 여성의 지위가 상대적으로 낮다고 여기는 사회적 인식과 여성을 성적대상화하고 사유화하려는 스토킹, 불법촬영이 만연한 가부장적인 여성혐오문화에서 비롯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신당역 사건 피해자는 사법부가 가해자에게 2차 스토킹을 용인하는 불구속조치를 취하지만 않았어도, 2인1조로 일하기만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며 “이처럼 직장에서의 여성노동자에 대한 안전조치 또한 미비하다”고 지적했다.

김정원 금속노조 LG케어 솔루션지회장은 “렌탈 가전을 관리하는 직업 특성상 고객 가정 방문 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있다”며 “매니저들의 제보에 따르면 제품을 점검하는 매니저의 등 뒤에서 스킨쉽을 하는 고객, 성적인 농담을 하는 고객들이 부기지수로 있지만 고객만족도 평가 등 때문에 작업을 바로 중지하고 나와서 사무실에 보고하라고 돼 있는 점검매뉴얼대로 하기에 사실상 어렵다”고 털어놨다.

김수진 언론노조 성평등위원장은 “특히 사회, 젠더, 소수자를 다루거나, 정치 이슈를 다루는 여기자들은 성희롱성 댓글, 외모 품평, 욕설 등을 달거나 전화로 괴롭히는 경우, 온라인상에서 개인 신상 및 얼굴 공개, 박제, 조리돌림 등을 하는 경우 등 더 심각한 공격을 받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박희은 민주노총 여성위원장은 “직장에서의 성희롱이나 스토킹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반적인 조직문화를 바꿔야 한다”며 “여성가족부는 더 이상 여성들에게 좌절을 안겨주는 무책임한 발언들을 중단하고 지금 당장 공공기관의 젠더폭력 피해 실태를 점검해야 한다. 중단된 여성폭력 신고 핫라인도 제대로 복원하고 피해자에 대한 지원도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지난 20일 국회 여가위 전체회의에서 "살해된 피해자가 여성가족부의 1366 긴급전화 등 다양한 상담이나 주거, 법률 지원을 받고 자기 자신을 얼마나 보호할 수 있는지 충분한 상담을 받았다면 비극적인 사건으로 가지 않았을 것"이라며 피해자에게 책임이 있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직장갑질119가 지난 2020년 1월부터 지난 20일까지 접수한 젠더폭력 관련 제보 51건 중 지속적인 접촉과 연락을 시도하는 스토킹 사례가 11건(21.6%)으로 가장 많았다.

대표적인 스토킹 사례로는 ‘식사 같이하자’, ‘저녁에 만나자’는 등 업무와 관련 없는 개인적인 연락을 지속하는 사례가 많았다.

또 스토킹 유사사례로 강압적 구애가 8건(15.7%)으로 뒤를 이었고 고백 거절에 따른 괴롭힘, 악의적 추문 유포도 각 7건(13.7%)이었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