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평균 채무액 4억7000만원

서울의 한 은행 창구 사진=박영신 기자
서울의 한 은행 창구 사진=박영신 기자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 중 자영업자가 6개월 사이 45%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평균 대출액은 거의 5억원에 달했다.

25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국회 정무위원회)이 신용평가기관 나이스(NICE)평가정보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자영업자가 전체 금융권에서 빌린 기업대출(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올해 6월 말 현재 약 688조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말(637조원)보다 8.0% 늘었고 지난해 6월(596조원) 대비 15.6% 증가했다.

또 6월 말 기준 개인사업자 중 금융회사 3곳 이상에서 기업대출을 보유한 다중채무자는 총 41만4964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말(28만6839명) 대비 44.7% 늘어난 수치다.

자영업자의 다중채무금액은 6월 말 기준 약 195조원으로 1인당 평균 4억7000만원의 대출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말 162조원에서 20.3% 증가했다.

연령별 자영업자 다중채무자의 증가추이는 작년 말 대비 30세 미만이 59.2%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또 40대(40∼49세)가 13만587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50대(13만3357명)까지 포함하면 절반이 넘었다.

차주 소득별 현황을 보면 연 소득 1000만원 이상 2000만원 미만 다중채무자의 증가율(55.5%)이 가장 높았다. 또 연 소득 3000만원 이상 4000만원 미만인 다중채무 자영업자가 11만7377명으로 가장 많았다.

한편 한국은행이 다음달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밟을 가능성이 높아져 자영업자의 채무 부담은 더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키워드

#다중채무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