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통화스와프 말도 못 꺼내...무능 감추려고 하면 신뢰만 잃어”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며 대통령실 해명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 = 김주현 기자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며 대통령실 해명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 = 김주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여당 내부에서도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25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본인의 말이니까 대통령은 알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특히 “‘바이든’이 아니고 ‘날리면’이라고 한다. ‘미국의 이XX들’이 아니고, ‘한국의 이XX들’이라고 한다”며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에게 확인한 내용이라고 하니 온 국민은 영상을 반복 재생하면서 ‘내 귀가 잘못됐나’ 의심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뢰를 잃어버리면 뭘 해도 통하지 않는다. 벌거벗은 임금님은 조롱의 대상이 될 뿐”이라며 “정직이 최선이다. 정직하지 않으면 어떻게 신뢰하겠냐”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또,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IRA(인플레이션 감축법)와 한미통화스와프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데 대해서도 무능 비판을 가했다. 

이와 관련, 유 전 의원은 “방미 전 경제수석이 ‘한미통화스왑이 논의될 것’이라고 하길래 당연히 기대를 가졌다”며 “그러나 한미통화스왑은 말도 못 꺼냈고, 이제 와서 경제부총리는 ‘한미통화스왑은 시기상조’라고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에, “환율 1,400선이 무너졌는데, 시기상조라니 어이가 없다”며 “한미통화스왑이 시기상조라면 그보다 훨씬 효과가 미약한 국민연금과 한국은행 간의 100억 달러 통화스업은 대체 왜 하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앞뒤가 안 맞는 말로 무능을 감추려고 하면 신뢰만 잃게 된다”면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무엇부터 해야 할지 대통령도, 당도 깊이 성찰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시사경제신문=정흥진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