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대통령 비속어 발언에 유감 표했지만...당은 야당 맹폭격

윤석열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 비속어 사용으로 한미동맹관계까지 우려 된다는 관측이 나올 만큼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 국민의힘은 문제제기를 이어가고 있는 민주당을 향해 반역행위라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 비속어 사용으로 한미동맹관계까지 우려 된다는 관측이 나올 만큼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 국민의힘은 문제제기를 이어가고 있는 민주당을 향해 반역행위라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사진 = 연합뉴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이 XX들”, “X팔려서” 등 비속어 사용과 관련해 민주당 등 우리 야당을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유감의 뜻을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만약에 그 용어가 우리 국회를, 우리 야당을 의미하는 것이라 하더라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간략한 연설을 하고 회의장을 빠져나가며 박진 외교부장관에게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X팔려서 어떡하냐?”라고 비속어 발언을 한 것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 

해당 발언은 해프닝으로 끝나지 않고 국내는 물론, 외신들까지 관련 내용을 보도하면서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됐다. 이에, 대통령실이 부랴부랴 나서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의회를 겨냥한 발언이 아닌, 더불어민주당 등 우리 야당을 언급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주호영 원내대표는 대통령 발언이 우리 야당을 겨냥한 것이라 하더라도 문제가 있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비판하더라도 귀국 후에 비판한다든지, 외교 활동 중에 국내 비판에 대응하는 데 에너지가 소모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유감’의 뜻을 밝혔지만, 국민의힘의 공식적 입장과는 온도 차이가 큰 모습이다. 국민의힘은 공식적으로 대변인단을 통해 “대통령 외교 참사가 아닌, 망국적 야당의 정치 참사”라며 거칠게 반격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갈라치기 전문당 민주당이 하다 하다 미국과의 관계까지 갈라치기하고 있다”며 “대통령을 흠집 내기 위해서라면 물불 안 가리는 고약한 집념이 기어이 국가와 국민 전체를 패대기치는 반역행위로 귀결된 것”이라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대통령이 해외 정상들을 만나 고군분투하는 사이 민주당이 한 일이라곤 시큰둥한 표정으로 앉아 ‘건수 하나 없나’ 살피며 사사건건 트집 잡은 게 전부”라며 “(민주당이) 국익과 국격을 걱정한다는 말도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국익과 국격이 훼손되어야만 존재 가치가 있는, 피아식별도 못 하고 무차별 난사로 일단 응수하고 보는 야당을 지지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부끄러움을 알고 자중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대통령실에서 사실관계를 바로잡았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여전히 본인들이 듣고 싶은 것만 듣고 있다“며 ”민주당의 왜곡된 날갯짓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혈맹과 거대한 국익을 훼손하는 ‘나비효과’가 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백성들의 삶은 안중에도 없고 예송논쟁으로 날을 세던 조선시대의 권력 다툼이 초래한 역사적 비극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민주당을 정면 겨냥했다. 

[시사경제신문=정흥진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