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개 노동·법률·시민·종교단체 단체들은 14일 국회 앞에서 ‘노조법 2·3조 개정 운동본부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주현 기자
93개 노동·법률·시민·종교단체 단체들은 14일 국회 앞에서 ‘노조법 2·3조 개정 운동본부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주현 기자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노동조합의 파업 등에 대한 기업들의 손해배상 청구를 제한하는 내용의 일명 ‘노란봉투법(노조법 2·3 개정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운동본부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법 개정 운동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 93개 노동·법률·시민·종교단체 단체들은 14일 국회 앞에서 ‘노조법 2·3조 개정 운동본부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교섭에 대한 사용자 책임은 회피하면서 노동자들의 정당한 쟁의행위를 억제하고, 나아가 노조 활동을 전면 탄압하는 원청 기업의 반노동·반인권적 행태를 이제는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앞으로 운동본부는 노조법 2조와 3조 개정을 요구하는 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선포했다.

한편 운동본부 공동대표는 양경수 양경수 위원장, 조영선 민변 회장, 박석운 전국민중행동 공동대표, 한상희 참여연대 공동대표 등이 맡았다.

[시사경제신문=김주현 기자]

키워드

#노란봉투법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