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명 구청장 “빈틈없는 관내 시설물 점검으로 ‘안전1번지 강남’ 실현할 것”

2022국가안전대진단 포스터.사진=강남구청
2022국가안전대진단 포스터.사진=강남구청

‘그린 스마트 시티’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관내 시설물 점검을 통해 안전사각지대와 위험시설을 발굴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오는 17일부터 10월 14일까지 59일간 ‘2022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구는 이번 대진단 기간 동안 관내 관광숙박시설, 건축공사장, 복지시설, 소규모 공연장 등 주요 사회기반시설 300여개소에 건축․전기․소방 등 각 분야 전문가를 투입해 점검을 실시하고, 구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안전정보 통합공개시스템’에 점검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50층 이상 또는 높이 200m이상의 초고층 건물에 대해서는 드론 등 첨단 장비를 활용해 보이지 않는 곳까지 꼼꼼히 정비하는 등 시설물 특성에 따른 차별화된 점검으로 정확성과 신뢰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 주민이 내 집․점포 안전점검을 할 수 있도록 자율안전점검표를 제작․배부해 ‘주민과 함께하는 안전한 강남 만들기’를 추진한다.

구는 지난해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동안 292개소에 대한 점검을 실시해 보수․보강 대상 55건을 발굴하고 32건의 경미한 사항에 대해 즉시 조치했으며,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상위 4개 자치구에 해당하는 ‘우수 자치구’로 선정된 바 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관내 노후시설물에 대한 빈틈없는 점검을 실시하고 재해 예방․조치에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 안전1번지 강남’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시사경제신문=하인규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