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사진=시사경제신문 자료사진

오는 2학기에도 전국 유·초·중·고에서 정상 등교가 실시된다. 

교육부는 4일 이같은 내용의 ‘2022년 2학기 방역·학사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학생들은 2학기에도 1학기와 마찬가지로 건강 상태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에 건강 상태를 입력하고 등교해야 한다.

다만 1학기에는 권고·실시됐던 등교 전 선제검사는 2학기에는 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개학 후에는 코로나19 증상이 있으면 신속하게 검사할 수 있도록 모든 학생과 교직원에게 신속항원검사키트 2개를 지급한다. 확진된 학생은 7일간 등교가 중지된다.

학교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면 시도교육청과 학교가 정한 자체 학사 운영 기준에 따라 학급 또는 학년 단위의 탄력적인 학사 운영이 가능하다.

전국 단위의 원격수업 전환은 전국적인 감염·등교 상황, 위험도에 따라 교육부와 교육청, 방역 당국 간 사전 협의를 통해 조정한다.

교육부는 학교별로 개학 전 1주일, 개학 후 2주일 등 총 3주를 ‘집중방역점검기간’으로 운영한다.

이 키트를 이용해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가정에서 검사를 하도록 권고하며, 양성이면 의료기관에서 진단·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한다.

이를 위해 기존 비축분 500만개에 900만개가 추가돼 총 1400만개의 검사키트가 필요하다. 232억원(교육부 특별교부금 70억원, 시도교육청 자체 재원 162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대학에서도 대면 수업을 원칙으로 한다. 교수나 학생이 확진돼 대면 수업이 어려운 경우에는 원격수업이나 출석 대체 과제 등 여러 방식을 통해 학습권을 보호한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키워드

#등교 #교육부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