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로고
통계청 로고

7월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6.3% 오르며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외환위기 이후 24년 만에 두 달 연속 6%대를 기록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7월 소비자 물가 지수는 108.74(2020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3%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월 3%대에 진입한 뒤 올해 3월(4.1%)과 4월(4.8%)에 4%대에 올라선 후 지난 5월 5.4%, 6월 6.0% 등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6%대를 기록한 건 1998년 10월(7.2%), 11월(6.8%) 이후 23년 8개월 만이다.

7월에는 공업제품, 개인 서비스가 대부분의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공업제품과 개인서비스 물가상승률 기여도는 각각 3.11%포인트, 1.85%포인트로 전체 물가상승률 6.3%에서 4.96%포인트를 차지했다.

공업제품은 전년 대비 8.9% 상승했다. 가공식품이 8.2%, 석유류가 35.1% 각각 올랐다. 석유류 중에는 경유(47.0%), 휘발유(25.5%), 등유(80.0%), 자동차용LPG(21.4%)가 일제히 올랐고 가공식품 중에는 빵(12.6%)의 상승폭이 컸다. 다만 석유류는 올해 들어 국데유가 급등세가 다소 완화하며 처음으로 전달(39.6%)보다 상승 폭이 둔화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서비스 물가는 개인서비스가 6.0%, 공공서비스가 0.8%, 집세가 1.9% 오르면서 전체적으로 4.0% 상승했다. 개인서비스 가격은 1998년 4월(6.6%) 이후 가장 크게 상승했다.

농·축·수산물 가격은 전년 대비 7.1%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2월(7.8%) 이후 최고치다.

특히 채소류(25.9%)의 상승률이 높았다. 오이(73.0%), 배추(72.7%), 시금치(70.6%), 상추(63.1%), 파(48.5%) 등으로 나타났다. 돼지고기(9.9%), 수입 쇠고기(24.7%) 등이 올라 축산물은 6.5% 상승했다. 수산물은 3.5% 올랐다.

전기·가스·수도 물가는 요금 인상에 따라 전년 대비 15.7% 급등했다. 상승률은 조사가 시작된 2010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전기료(18.2%), 도시가스(18.3%), 지역난방비(12.5%) 등의 상승폭이 컸다.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7.9% 오르면서 1998년 11월(10.4%) 이후 가장 급격하게 상승했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