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연금개혁특위회 등 구성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김진표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원구성 합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김진표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원구성 합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지난 5월30일 전반기 국회 임기가 끝나고 국회 공백 상태가 된 지 53일 만인 22일 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을 타결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상임위 위원장 선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명칭 등 변경, 정치개혁특별위·연금개혁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을 처리했다.

앞서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서 후반기 국회 원 구성안에 합의했다.

국민의힘은 18개 상임위 중 국회운영·법제사법·국방·외교통일·정보·행정안전·기획재정위원회 등 7곳의 위원장을 갖기로 하고 운영위원장 권성동·법사위원장 김도읍·기재위원장 박대출·외통위원장 윤재옥·국방위원장 이헌승·행안위원장 이채익·정보위원장 조해진 등으로 내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무·교육·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문화체육관광·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보건복지·환경노동·국토교통·여성가족·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11곳의 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민주당은 정무위원장 백혜련·교육위원장 유기홍·과방위원장 정청래·문체위원장 홍익표·농해수위원장 소병훈·산자위원장 윤관석·복지위원장 정춘숙·환노위원장 전해철·국토위원장 김민기·여가위원장 권인숙·예결위원장 우원식 등을 내정했다. 

여야 간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던 과방위와 행안위는 여당인 국민의힘이 행안위를, 야당인 민주당이 과방위를 먼저 1년씩 맡은 뒤 교대하는 방식으로 맡기로 했다.

쟁점 중 하나였던 사법개혁특별위원회는 앞선 잠정 합의안대로 명칭을 '형사사법체계개혁특별위원회'로 바꾸고 위원정수는 12명, 여야 동수에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기로 했다. 운영 기한은 내년 1월31일까지다.

여야는 또 법사위 체계 자구 심사 권한 폐지 검토, 연동형 비례대표제 개선 등을 검토할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민주당 8명, 국민의힘 8명, 비교섭단체 1명 등 17명 등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는다.

연금재정 안정 및 4대 공적 연금 등 개혁 방안을 논의할 연금개혁특별위원회도 구성된다. 민주당 6명, 국민의힘 6명, 비교섭단체 1명 등 13명으로 구성하고 위원장은 국민의힘에서 맡는다. 두 특위의 운영기한은 내년 4월30일까지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