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돌발해충 협업 방제 모습.사진=양주시청
양주시 돌발해충 협업 방제 모습.사진=양주시청

양주시(시장 강수현)는 오는 8월 19일까지 혹서기에 약충기에서 성충기로 접어든 돌발해충 확산방지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집중 협업방제 기간으로 정하고 방제에 적극 나섰다.

돌발해충은 잎을 갉아 먹고 수액을 빨아 먹어 나무를 말라 죽게 하며 왁스 물질을 분비해 외관상 혐오감을 주며 그을음병을 유발해 농림지와 생활지에 피해와 민원을 초래한다.

주요 방제 대상은 여름철 고온다습한 환경에 기승을 부리는 미국 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매미나방, 미국흰불나방 등 5종이다.

시는 지난 6월과 7월 돌발해충 약충기 협업방제 기간에 농경지, 산림지, 공원, 도로, 학교 등 94.6ha에 공동방제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 방제는 신속한 방제를 위해 지역책임담당제로 운영되며 시 기술지원과, 산림휴양과, 공원사업과, 읍면동, 은현농협, 남면농협 등 민관 합동으로 방제요원 15명, 방제차량 7대, 드론 13대를 투입해 240ha를 방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돌발해충을 적기에 방제하지 않으면 농작물 품질 저하로 농민들에게 큰 어려움을 줄 수 있으니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시사경제신문=하인규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