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맞이 독거어르신 삼계탕 대접...작은 나눔 실천

강서구 우장산동 희망드림단이 초복을 맞아 관내 독거어르신 50여 가구에 직접 만든 밑반찬과 삼계탕을 배달해 해당 장소로 이동하는 불편함 없이 편안한 식사를 대접했다. 드림단  회원 등이 음식배달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강석주 의원 제공
강서구 우장산동 희망드림단이 초복을 맞아 관내 독거어르신 50여 가구에 직접 만든 밑반찬과 삼계탕을 배달해 해당 장소로 이동하는 불편함 없이 편안한 식사를 대접했다. 드림단  회원 등이 음식배달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강석주 의원 제공

강서구 우장산동 희망드림단(단장 양선화, 이하 드림단)이 지역주민과 ‘더불어 행복한 동행’에 나섰다. 

드림단은 초복을 맞아 관내 독거어르신 50여 가구에 직접 만든 밑반찬 및 삼계탕을 배달해 해당 장소로 이동하는 불편함 없이 편안한 식사를 대접했다. 

이날 행사에는 강서갑 강선우 국회의원과 강석주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 및 김성환, 김희동 구의원이 참여했다. 이들은 드림단 회원들과 삼계탕과 밑반찬을 포장하고 어르신들의 각 가정에 배달 봉사하는 일을 함께했다. 

그동안 드림단은 어르신을 위한 식사대접을 지속적으로 이어 왔지만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중단한 후 이번 행사를 기회로 재개할 예정이다.

장주민 동장은 “초복 행사를 시작으로 중복·말복에도 어르신과 장애인 가정을 선발해 삼계탕 봉사를 가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드림단과 손잡고 독거어르신 및 취약계층을 위한 작은 나눔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우장산동 희망드림단은 지역의 소외이웃이 희망을 끈을 놓지 않도록 작은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시사경제신문=원금희 기자 ]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