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 로고

정부가 향후 5년 동안 매년 부처별 공무원 정원의 1%씩 감축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12일 '범정부 조직진단 실시 및 통합활용정원제 도입' 등을 내용으로 하는 정부 인력운영 방안을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범정부 차원으로 대규모 정부조직진단을 하는 것은 2006년 이후 처음이다. 조직진단 대상은 48개 중앙행정기관이다.

행안부는 이번 방안이 정부인력 증가에 따른 국가 재정부담과 행정 비효율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전 부처 대상 조직진단을 통해 기관별 기능·기구·인력 운영실태를 전면적으로 점검하고 통합활용정원제를 도입해 매년 부처별로 정원의 1%를 감축한다.

감축된 정원은 정책 우선순위에 따라 필요부처에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모든 부처를 다 1%에 맞춰 일률적으로 감축하는 것은 아니며 일반 분야에서 매년 1500~2000명의 정원 수요가 있는데, 그 범위 내에서 새로운 수요를 충당하고, 필요에 따라 감축된 정원보다 더 적은 인원이 다른 부처에 배정될 수도 있다

한편 정부 인력은 참여정부 97만8천명에서 이명박정부 99만명, 박근혜정부 103만2천명으로 늘었고, 문재인정부에서는 116만3천명으로 급증했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키워드

#공공기관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