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요인, 내수 부진·원자재 가격 상승 등 꼽아

중소기업중앙회 로고
중소기업중앙회 로고

원자잿값 상승과 세계 경기둔화 우려 등이 커지며 중소기업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2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6월15일부터 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2년 7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7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81.5로 전월대비 4.6p 하락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는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경기전망지수는 지난 5월에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치인 87.6을 기록했다가 6월 86.1로 하락한 데 이어 2개월 연속 하락했다. 하락 폭도 6월의 1.5포인트보다 커졌다.

최근 원자재값 상승, 금리상승, 글로벌 경기 둔화 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다음달 중소기업 체감경기에 대한 기대감이 다소 위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 제조업의 7월 경기전망은 84.4로 전월대비 2.7p 하락(전년동월대비 1.1p 하락)하였고 비제조업은 80.0으로 전월대비 5.5p 하락 (전년동월대비 4.5p 상승)했다. 

건설업(77.1)은 전월대비 5.1p 하락했으며 서비스업(80.6)은 전월대비 5.6p 하락했다서비스업(86.2→80.6)은 전월대비 5.6p 하락하였다.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 부진(55.8%) 비중이 가장 높았고, 원자재 가격 상승(54.5%), 인건비 상승(42.7%), 업체간 과당 경쟁(36.1%), 물류비 상승 및 운송난(36.0%)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 주요 경영애로의 전월대비 증감률을 살펴보면 물류비상승 및 운송난(28.4→36.0, 7.6%p↑)의 증가세가 가장 뚜렷하고, 이어 고금리(10.7→14.6, 3.9%p↑), 원자재 가격상승(51.7→54.5, 2.8%p↑), 내수부진(54.0→55.8, 1.8%p↑)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5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2.7%로, 전월대비 0.2%p 상승, 전년동월대비 1.6%p 상승하였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0.3%p 상승한 69.0%, 중기업은 전월대비 0.2%p 상승한 76.3%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0.3%p 상승한 71.6%,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0.1%p 하락한 75.6%로 나타났다.

수출(87.1→89.5) 전망은 상승한 반면, 내수판매(86.9→81.6), 영업이익(81.2→78.2), 자금사정(82.5→79.7) 전망은 전월에 비해 하락하였고, 역계열 추세인 고용(93.6→94.2) 전망 또한 악화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