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흔클럽 토론회서 "전 정부 주택수요 억제" 지적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9일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9일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동산 세금을 조세 정의에 맞게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29일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이전 정부는 징벌적 세제와 내 집 마련조차 막는 금융규제를 통해 주택 수요를 억제하려고 했다”며 “현 정부에서는 내 집 마련이라는 국민들의 욕구와 시장원리를 존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대판 주거신분제를 해소하고, 끊어진 주거 사다리를 회복하는 한편 주택 물량뿐만 아니라 품질과 국민생활 편의까지 고려한 주택공급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임대주택과 분양주택 간 소셜믹스(사회적 융화)를 도모하겠다"며 "임대주택과 생활서비스가 결합된 다양한 주거 모델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전세 사기나 층간 소음과 같이 오랜 기간 지속된 생활 문제를 해결할 기반을 마련하겠다"고도 제시했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키워드

#원희룡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