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누리호의 발사대 기립 및 고정작업이 완료됐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일 누리호의 발사대 기립 및 고정작업이 완료됐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내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누리호)가 21일 2차 발사에 나선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이날 누리호 2차 발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총 길이 47.2m, 중량 200t 규모의 발사체다. 2010년 3월부터 개발돼 온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할 능력을 갖추도록 설계됐다.

12년 3개월 동안 250여명의 연구개발 인력이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누리호의 설계, 제작, 시험, 발사 운용 등 전 과정을 국내 기술로 진행했다. 이를 위해 투입된 예산은 약 1조9천572억원이다.

앞서 과기부는 전날 오전 누리호를 제2발사대로 이송해 발사대에 기립했다.

이어 과기부는 이날 오전과 오후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해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상황,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누리호 최종 발사 시각을 결정할 예정이다.

목표는 인공위성을 고도 700㎞의 궤도에 올려 초당 7.5km의 속력(시속 2만7천km)으로 지구 주변을 안정적으로 돌도록 하는 것이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