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고용동향 자료=통계청
5월 고용동향 자료=통계청

5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90만명 넘게 늘었다. 특히 60세 이상과 임시근로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848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93만5천명 늘었다. 

모든 연령대에서 취업자가 늘었으나 특히 60세 이상에서 가장 많은 45만9천명이 증가했다. 전체 취업자 증가분 절반가량이 60세 이상인 셈이다. 이어 50대(23만9천명), 20대(18만5천명), 40대(3만6천명), 30대(6천명) 순이다.

업종별로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7만8천명), 공공행정(9만9천명) 취업자가 늘었다. 

배달원을 포함한 운수·창고업(12만명), 농림어업(12만2천명)에서도 취업자가 증가했다.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3월(-2만명), 4월(-2만7천명)의 감소세를 끊고 3만4천명 늘었다. 

다만 도·소매업(-4만5천명)과 금융·보험업(-3만9천명) 취업자는 감소했다. 도·소매업은 무인점포와 키오스크 등의 확산으로 취업자가 줄어드는 추세다. 금융·보험업 역시 비대면 전환과 점포 축소 등으로 취업자가 줄고 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가 90만명, 임시근로자가 7만9천명 늘었고 일용근로자는 9만1천명 감소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6만5천명,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4만5천명 각각 늘었다.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110만2천명 늘고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13만9천명 줄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9.8시간으로 0.3시간 증가했다.

실업자 수는 88만9천명으로 1년 전보다 25만9천명 감소했다. 실업률은 3.0%로 1.0%포인트 떨어지며 동월 기준으로 2013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587만1천명으로 1년 새 48만명 감소했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