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화물연대와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국회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전품목 확대를 위한 법제화 추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주현 기자
15일 화물연대와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국회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전품목 확대를 위한 법제화 추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주현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정부와의 협상을 타결돼 총파업을 중단한 데 이어 안전운임제 입법 발의를 한 더불어민주당과 안전운임제 법제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15일 화물연대와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국회에서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전품목 확대를 위한 법제화 추진’ 기자회견을 열고 “이윤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라는, 너무도 당연한 말을 지키기 위해 안전운임 일몰제를 폐지하고 전차종‧전품목으로 확대하는 데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이봉주 화물연대 본부장은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본부와의 합의가 이뤄진 직후부터 ‘집단운송거부 철회’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혹여 스스로 합의한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의 의미를 축소하려는 태도는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본부장은 “우리는 민주당과 함께 국회에서 일몰제 폐지 법안이 통과되고, 제도의 범위가 전차종‧전품목 모든 화물노동자로 확대될 때까지 투쟁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키워드

#화물연대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