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로고
한국가스공사 로고

내달부터 주택용·일반용 가스요금의 원료비 정산단가가 메가줄(MJ·가스 사용 열량 단위)당 1.90원으로 기존보다 0.67원 인상된다. 가스비에 이어 전기세도 줄줄이 오를 전망이어서 갈수록 서민경제가 팍팍해질 것으로 보인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에 따르면 기준원료비와 함께 원료비를 구성하는 정산단가가 내달부터 이같이 인상될 예정이다. 

도시가스 요금은 발전 원료 액화천연가스(LNG)의 수입단가인 ‘원료비’(기준원료비+정산단가)와 도소매 공급업자의 공급 비용 및 투자 보수를 합한 ‘도소매 공급비’로 구성된다.

정산단가는 지난 5월 0원에서 1.23원으로 인상됐으며 오는 10월에는 1.90원에서 2.30원으로 0.40원 더 오른다. 

정산단가 인상은 LNG 수입 단가가 올라 원료비가 급등했지만 가스요금 인상을 억누르면서 지난해 말까지 누적된 가스공사 미수금(손실분)이 1조8000억원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가스공사는 올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의 여파로 국제 가스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가스공사의 미수금 규모가 계속 불어나고 있어 가스요금 인상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전기요금도 kWh(킬로와트시)당 3원 인상될 것으로 예측된다.  전기요금은 지난 4월 kWh당 6.9원 오른 데 이어 오는 10월에도 kWh당 4.9원 인상될 예정이다.

[시사경제신문=박영신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