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까지 전기차 40만대 보급… 온실가스 30% 감축 목표

서울시가 전기차 보급을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에 한걸음 다가선다는 계획이다. 사진은 서울 시내 전기차 충전소. 사진=신일영기자
서울시가 전기차 보급을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에 한걸음 다가선다는 계획이다. 사진은 서울 시내 전기차 충전소. 사진=신일영기자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가 심각해지면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각국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정부는 물론, 서울시도 이러한 추세에 부응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25일 탄소중립법 시행과 함께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40%로 확정하고  ‘2050 탄소중립’ 비전 법제화 14번째 국가가 됐다. 우리나라의 수도이자 최대 도시인 서울시의 탄소 중립을 위한 노력은 어디까지 왔는지 점검해본다.

서울시는 최근 2026년까지 전기차 40만대 보급계획을 발표하며, 탄소 중립 실천 의지를 구체화했다.  이와 함께 승용차는 27만대까지 확대하고, 상대적으로 주행거리가 길고 대기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신규 택배화물차와 배달이륜차는 100% 전기차로 교체한다. 택시는 전체의 20%인 1만2000대를 전기차로 교체한다. 전기차와 마찬가지로 친환경차인 수소차는 버스(1000대), 청소차(100대) 등 대형차량 위주로 보급한다.

특히 작년부터 신차 구매시 전기버스 구매를 의무화한 시내버스는 '26년까지 4000대로 확대한다. 서울시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의 10% 이상이 전기버스로 전환되는 셈이다. 전기차는 일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아 연간 1.4톤의 온실가스 배출감축 효과가 있다. 

’21년말 기준 전국에 등록된 전기차 대수는 23만1443대로 전년 대비 9만6481대가 증가했고, 서울시에 등록된 전기차는 4만 564대로 전년보다 70% 이상 늘었다. 


전기차 보급 통해 연간 1560t CO₂ 감축 
보조금 지급⸱충전기 확충으로 전기차 보급 대상 확대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전기차 보급을 통해 연간 1560tCO₂(톤/이산화탄소)을 감축한 것으로 추산되고, 2026년까지는 1123tCO₂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참고로 2019년 기준 서울지역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연 4600만 톤으로 건물 68.7%, 교통 19.2%, 폐기물 6.4%를 차지한다. 

시는 지난해부터 시내버스 무공해차 구매를 의무화하여 9~10년 이상된 노후 버스를 전기버스로 우선 전환하고 있다. 향후에는 시내버스뿐만 아니라 종교시설 버스, 회사 통근버스, 관광버스 등으로 전기버스 보급대상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시민들의 전기차 구매 활성화를 위해 차종에 따라 ’21년 기준으로 1000만원(승용차)에서 1.6억원(버스)까지 보조금을 지급한다. 국가유공자⸱장애인⸱다자녀 가구 등 세부 조건 만족 시에는 보조금을 추가로 지급하고, 취득세 등 세제지원(최대 660만원)⸱서울시 공영주차장 요금 50%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서울시가 전기차와 전기차 충전소를 확대할 계획이다. 사진=신일영기자
서울시가 전기차와 전기차 충전소를 확대할 계획이다. 사진=신일영기자

 

전기차 충전기 시설도 확대한다. 주거지역, 공중이용시설 등을 대상으로 콘센트형·완속충전기를 보급하여 증가하는 충전수요에 대처하고, 대로변 주요시설에는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여 긴급 충전수요에 대응하는 등 충전수요 맞춤형 생활 충전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전기차 수요 창출 및 이용 편의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

[시사경제신문=신일영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