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전문가와 함께 지역 맞춤형 환경보건 서비스 제공 기대

환경보건법 제26조에 의면 지역의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건강피해의 조사·연구와 예방·교육을 위해 환경보건센터를 지정 및 운영을 제시하고 있다.

이에 환경부는 지자체의 환경보건 기반 구축 및 정책 지원을 위해 서울 등 7곳에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를 지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7곳의 환경보건센터는 서울대학교(서울), 가천대학교(인천), 대전대학교(대전), 동아대학교(부산), 울산대학교병원(울산), 충북대학교병원(충북), 제주대학교(제주)이며, 계획의 타당성 및 사업수행 여건 등의 평가를 거쳐 선정됐다.

충북대학교병원. 사진=연합뉴스
충북대학교병원. 사진=연합뉴스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는 지역의 환경보건 사전예방적 정책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주요 추진 사업으로 지자체별 환경보건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지역 환경보건 쟁점 및 취약(가능) 지역 도출, 주요 유해인자 실태조사, 노출평가, 환경보건 서비스 등을 실시한다.

또 ‘환경보건법’ 개정(2021년 7월)에 따라 환경보건 정책 추진의 책임이 강화된 지자체를 위해 지역 환경보건정책 수립 및 실시, 건강영향조사, 청원 등을 지원한다.

이밖에 지역의 다양한 환경보건 전문가 및 주민이 참여하는 협치를 구축하는 등 소통체계를 마련하고, 각종 환경 정책의 교육과 홍보를 통해 환경보건 정책 소통의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에 7곳이 지정됨에 따라 전국의 환경보건센터는 기존 강원대학교병원(강원)과 순천향대천안병원(충남)을 포함해 총 9곳에서 운영을 하며, 환경부는 전국의 나머지 광역 시도에도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를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박용규 환경부 환경보건국장은 “이번 권역형 환경보건센터 지정으로 지역의 맞춤형 환경보건 정책 수립과 주민이 체감하는 환경보건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환경보건센터가 지역 환경보건 현안 해결에 거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시사경제신문=전흥규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