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연장으로 반전 어려워… “영업시간 제한 대폭 완화해야”

자영업자 단체 회원들이 23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 완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주현기자
자영업자 단체 회원들이 23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 완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주현기자

코로나피해단체연대·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국자영업협의회·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 등 자영업자 단체 회원들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 완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영업자 단체들은 “코로나19 유행 이후 정부의 영업 정책 제한으로 자영업자 영업은 크게 위축됐지만, 정부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이날 기자회견은 영업시간 완화를 통해 고통받는 자영업자에게 조금이라도 수익을 보존할 수 있는 정부의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하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작년 12월 짧은 단계적 일상 회복이 중단된 이후 9주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고, 이로 인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다”고 주장한 뒤, “특히 오미크론 변이는 0.18%에 불과해 델타변이의 치명률(0.7%)에 비해 훨씬 낮은 수준이고, 지난달부터 29일까지 2주간 치명률은 0.13%, 50대 이하의 치명률은 0%에 수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한 “정부는 이번 주부터 영업시간을 1시간 연장하는 수준으로 완화했으나, 1시간 정도의 연장조치로 현재 자영업자들의 상황이 반전되기는 힘든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국민들의 대면 거래 회피로 이미 명동, 종로, 홍대 등 대형 상권마저 무너진지 오래됐고, 이러한 상황에서 영업시간을 2시간 확대해도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주장했다.

자영업자 단체 회원들이 23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 완화 촉구 및 의견서를 청와대에 전달 하고 있다. 사진=김주현기자
자영업자 단체 회원들이 23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 완화 촉구 및 의견서를 청와대에 전달 하고 있다. 사진=김주현기자

한편, 지난 21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18~19일 전국 1002명을 대상으로 영업시간 제한조치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중증 기저질환자 대책을 강화하고 영업시간 제한조치는 대폭 완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62.1%에 이를 정도로 일반 국민들은 영업시간 제한 완화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사경제신문=김주현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