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2020년 기준 콘텐츠산업조사 결과 발표

2021년 조사한 ‘콘텐츠산업조사’에 의하면 전 세계 수출액이 14조 원을 돌파한 것으로 파악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월 24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기준 콘텐츠산업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콘텐츠산업조사는 국가승인통계로서 콘텐츠산업 분류에 근거해 11개 산업(출판, 만화, 음악, 게임, 영화, 애니메이션, 방송, 광고,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에 대한 통계정보를 체계적으로 집계했다.

수출액은 119억2천428만 달러로 2019년 102억5천388만 달러 대비 16.3% 증가해 약 14조 원을 돌파했다. 관세청에서 발표한 2020년 국내 총수출액이 2019년 대비 5.5% 감소한 것과 비교해 높은 성과를 보였다.

지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블록체인 서울'에서 참가업체 관계자가 VR훈련 시뮬레이터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블록체인 서울'에서 참가업체 관계자가 VR훈련 시뮬레이터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특히 전 세계적인 한류 열풍으로 세계적 플랫폼을 통한 수출이 증가하면서 출판(61.1%), 영화(43.0%), 만화(36.3%), 방송(28.5%), 게임(23.1%) 분야에서의 수출이 많이 증가했다.

수출액 규모는 게임산업이 81억9천356만 달러로 가장 컸으며, 그다음으로는 캐릭터(7억 1천581만 달러), 방송(6억9천279만 달러), 지식정보(6억9천199만 달러), 음악(6억7천963만 달러)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총매출액은 2020년 128조2천870억 원으로 2019년 126조7천123억 원 대비 1.2% 증가했다. 특히 비대면 온라인 문화콘텐츠 수요가 증가하면서 디지털 유통기반의 게임(21.3%)과 만화(14.7%) 분야에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코로나19로 영화관과 공연장 등 대면 현장 영업이 제한되면서 영화, 애니메이션, 음악 분야는 매출이 감소했다.

분야별 매출액 규모는 방송이 21조9천647억 원으로 가장 컸으며, 그다음으로는 출판(21조6천488억 원), 지식정보(19조3천734억 원), 게임(18조8천855억 원), 광고(17조4천218억 원)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사업체 수는 9만9천551개, 종사자 수는 64만2천86명으로 2019년 대비 각각 4.4%, 5.9% 감소했다. 그중 코로나19로 영화관과 공연장 등 대면 현장 영업이 제한되면서 영화, 음악 분야의 사업체 수와 종사자 수가 많이 감소했다.

이번 통계조사는 문체부가 8개 산업(출판, 만화, 음악, 애니메이션, 광고,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의 사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와 3개 기관(한국콘텐츠진흥원, 영화진흥위원회,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각각 게임, 영화, 방송 산업을 조사한 결과를 인용해 집계했다.

[시사경제신문=전흥규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