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일 총 1조6700억원 규모 수주 이어 일주일새 3조 수주 ‘쾌거’

한국조선해양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이미지=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이미지=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이 최근 유럽 및 중남미 소재 선사 3곳으로부터 1조 3300억원 규모에 선박 9척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로,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1만6000TEU급 이중연료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4척, 17만4000㎥급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척, 2500TEU급 컨테이너선 4척 등 총 9척이다.(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 수준)

이 중 대형 컨테이너선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LNG 운반선은 길이 297m, 너비 46.4m, 높이 26.5m로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고, 2500TEU급 컨테이너선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지난 4일에도 총 1조6700억원 규모의 선박 10척을 수주한 바 있어 이번 수주까지 일주일새 약 3조원 규모의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 선박 발주 문의가 연초부터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친환경 선박 분야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사경제신문=신일영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