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신·숭인·상계 등... 중구·광진구·강남구는 제외

서울시 노원구 상계동 일대. 사진=김주현 기자
서울시 노원구 상계동 일대. 사진=김주현 기자

서울시가 민간 주도 개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사업의 후보지로 21곳이 선정됐다.

28일 서울시는 민간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신청했던 102곳 가운데 자치구가 추천한 59곳을 대상으로 27일 선정위원회 심의를 진행해 최종 후보지 21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후보지로 선정된 곳에는 오세훈 시장이 지난 5월 발표한 신속통합기획 등 '6대 재개발 규제완화책'이 처음으로 적용된다.

선정된 21곳은 용산구 청파 2구역와 성동구 마장동 382 일대, 마포구 공덕동 A, 양천구 신월7동 1구역, 송파구 마천5구역, 동대문구 청량리동 9 일대, 영등포구 당산동6가, 강동구 천호A1-2구역, 상계5동 일대 등이다.

종로구 창신동 23·숭인동 56 일대와 구로구 가리봉2구역, 동작구 상도14구역, 관악 신림7구역 등 지난 공공재개발 공모 때 제외됐던 도시재생지역 4곳도 후보지에 포함됐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9월 1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1 재정비촉진구역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9월 1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1 재정비촉진구역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서울시는 "도시재생지역 내에서도 재개발사업 추진이 가능하도록 지난 6월 발표한 '도시재생 재구조화'의 첫 적용 사례"라며 "보존 위주였던 서울 도시재생지역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치구별 1곳씩 선정을 원칙으로 삼았으나 지구단위계획 등과의 정합성에 부합하지 않거나 주민갈등 문제가 있어 사업 실현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판단되는 중구, 광진구, 강남구 등 3개 자치구는 제외했다"고 덧붙였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첫 민간재개발 후보지가 신속히 잘 추진되어야 향후 후보지들도 탄력을 받아 원활히 추진되는 만큼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들

[시사경제신문=이다인 기자]

키워드

#민간재개발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