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동안 4.4%p↓...70년생 94.3%·80년생 90%·90년생 56.5%

서울시 강서구 소재 한 초등학교 등교길 학생들의 모습. 사진=시사경제신문
서울시 강서구 소재 한 초등학교 등교길 학생들의 모습. 사진=시사경제신문

기혼여성이 아기를 낳지 않는 비율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 박시내 서기관과 박혜균 통계실무관은 24일 통계청이 발간한 '통계 플러스-저출산 시대, 기혼여성 해석하기'를 통해 저출산의 원인으로 가임여성 인구의 감소, 비혼 증가, 기혼여성 출산율의 하락 등 세 가지를 꼽았다.

집필진은 "최근 출생 코호트의 출산율 하락 현상은 결혼 기간이 짧아 출산하지 않았거나 불임 또는 자발적 무자녀인 경우라고 볼 수 있다"며 초혼연령이 높아지면서 난임과 불임이 증가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2015년 기준 기혼여성의 출생 코호트별 미출산율. 표=통계청
2015년 기준 기혼여성의 출생 코호트별 미출산율. 표=통계청

전체 기혼여성의 출산율은 2010년 96%에서 2020년 91.6%로 10년간 4.4%포인트 감소했다.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기준으로 1950∼1954년생 기혼여성의 출산율은 20세 16.2%, 25세 69.5%, 30세 92.2%, 35세 95.5% 등이었다.

1970∼1974년생 기혼여성의 출산율은 20세 3.5%, 25세 34.5%, 30세 76.8%, 35세 90.1% 등이었다.

1980∼1984년생의 기혼여성 출산율을 보면, 20세 1.9%, 25세 14.8%, 30세 59.9%, 35세 80.3% 등이었다.

집필진은 "결혼과 출산의 선택에는 객관적 상환뿐 아니라 결혼과 자녀에 대한 가치관, 태도가 많은 영향을 미친다"며 "지난 수십 년간 혼인과 출산의 주력 세대인 청년층의 가치관 변화는 제도 및 정책 변화보다 빨랐고 이것이 저출산의 중요한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한편, 2018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15∼49세 무자녀 기혼여성 가운데 43.3%는 자녀가 없어도 무관하다고 응답했다. 꼭 있어야 한다는 응답은 24.2%에 불과했다.

[시사경제신문=이성익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