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대체 공휴일 등 영향, 경기 흐름 판단하긴 일러"

인천시 남동구 남동공단 한 자동차부품업체 공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민정수 기자
인천시 남동구 남동공단 한 자동차부품업체 공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민정수 기자

 

제조·서비스업 생산이 줄면서 지난달 전(全)산업생산이 1년 반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30일 통계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월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0.8(2015년=100)로 전월보다 1.9% 줄었고 이는 작년 4월(-2%)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전산업생산은 7월과 8월 각각 0.7%·0.1% 감소했다가 9월에는 1.1%로 반등했는데 10월에는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10월 생산동향. 표=통계청
10월 생산동향. 표=통계청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에 광공업 생산 3%↓

업종별로는 광공업 생산이 3% 줄어들어 작년 5월(-7.7%) 이후 1년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광공업 생산은 8월(-0.5%)부터 석 달째 감소를 이어갔다.

광공업 생산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제조업 생산은 3.1% 줄어들었다.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이어지며 제조업 생산은 7월 이후 넉 달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로 자동차(-5.1%) 생산이 줄었고, 자동차 등 전방 산업 부진의 영향으로 1차 금속(-5.9%) 생산도 감소했다.

◇반도체 등 제조업 재고 3.5%↑...소비 0.2%↑

반도체 등에서 증가세를 보이며 제조업 재고는 3.5% 늘어났다.

제조업의 재고·출하 비율(재고율)은 121%로 7.5%포인트 높아졌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최근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한 점을 고려하면 반도체 업황이 이전만큼 좋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9월 1.4% 늘어난 서비스업도 10월에 0.3% 감소로 전환했다. 금융·보험(-2.1%) 생산이 줄어든 영향이다.

다만 대표적인 대면 업종인 숙박·음식점(4.5%) 생산은 오름세를 이어갔다.

공공행정은 8.9% 감소했다. 감소폭은 2013년 3월(-9.8%) 이후 최대다. 건설업도 1.3% 줄어들었다.

다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지수(계절조정)는 121.5(2015년=100)로 전월보다 0.2% 높아졌다.

10월 산업활동동향. 자료=통계청
10월 산업활동동향. 자료=통계청

소매판매액 지수는 9월(2.4%)에 이어 두 달째 오름세를 보였다.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선박 등 운송장비 투자가 모두 줄며 5.4% 감소했고, 건설기성은 1.3% 줄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1.0으로 0.2포인트 하락했다.

앞으로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5포인트 하락해 101.6으로 집계됐다.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두 달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넉 달째 각각 하락세다.

어 심의관은 "생산과 투자 등 소비를 제외한 주요 지표가 전월보다 약화하면서 최근의 경기 회복 흐름이 멈칫거리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코로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고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 하방 요인도 없지 않기 때문에 향후 경기 흐름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크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어 심의관은 "다만 10월 부진에는 대체 공휴일 지정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와 9월이 높았던 데 대한 기저 영향이 컸다는 점을 참작하며 봐야 한다"며 "10월 숫자만으로 경기 흐름을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시사경제신문=하인규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