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경기남서부 내일까지 비·눈

 

하루새 기온이 10도 이상 뚝 떨어지면서 23일 오전 출근 등으로 외출한 시민들이 겨울옷을 입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루새 기온이 10도 이상 뚝 떨어지면서 23일 오전 출근 등으로 외출한 시민들이 겨울옷을 입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전국 곳곳의 최저기온이 영하를 기록하면서 올가을 가장 추운 날씨를 맞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아침보다 기온이 10도 이상 내려갔으며, 서울 오전 7시 30분께 기온이 영하 3.7도까지 떨어지고 바람이 세게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6.5도까지 내려갔다.
 

주요도시 오전 8시 기온(체감온도)은 인천 영하 2.2도(영하 5.4도), 대전 영하 1.4도(영하 1.4도), 광주 영상 2.6도(영상 2.6도), 대구 영상 1.6도(영하 1.8도), 울산 영상 3.3도(영상 0.7도), 부산 영상 4.5도(영상 1.1도)다.

이날 낮 기온도 전국적으로 2~11도 사이에 분포하며 크게 오르지 않을 전망으로 감기 및 면역질환에 유의해야겠다.

아울러, 강원·경상·경남 일부와 부산, 울산에는 22일 오후 9시부터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눈이나 비가 내리는 지역도 많다. 전남의 경우 22일 오후부터 오던 비나 눈이 23일 오후까지 이어지며, 제주도의 경우 23일 밤까지, 경기남서부·충청·전북·경상서부내륙은 24일 아침까지 비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제주산지와 경기남서부를 뺀 수도권에는 23일에만 각각 눈이 1~5㎝와 0.1㎝ 쌓일 전망이다.

또, 현재 제주산지를 비롯해 전북 진안·무주·장수·임실과 충남 태안·당진·서산·홍성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