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피해 보상 촉구 기자회견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피해 보상 확대를 촉구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피해 보상 확대를 촉구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과 백신 이상반응 피해자들이 정부에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피해 보상 확대를 촉구했다.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피해 보상 실태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백신 이상반응 피해자들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 피해자 가족협의회’ 소속 피해자와 가족들이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정부를 향해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피해 보상 확대를 촉구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 피해자 가족협의회’ 소속 피해자와 가족들이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정부를 향해 코로나19 백신 이상반응 피해 보상 확대를 촉구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코백회의 피해자 가족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백신 피해자 특별법 제정과 △이상반응 전담 콜센터 운영 △이상반응 전담 병원 지정 △피해 보상 심의에 피해자 및 가족을 입회 △피해 보상 전문위원회 공개 △사망자에 이상반응 사유 4-1은 3번 “인과성이 있는 경우”로 인정 등 여섯 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이들은 “억울함과 비통함에 억누를 수 없는 자괴감마저 든다, 우리는 정부의 방침에 따라 순수하게 백신 접종한 국민이기에 접종에 따라 발생한 피해 또한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의원은“대통령은 백신 부작용을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말뿐인 공수표였다.”며 “이것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정부의 모습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는 증명할 수 없는 ‘인과성’ 뒤에 숨어 책임 회피 하지 말고, 피해자의 아픔을 더 적극적으로 살펴 백신 피해 보상의 범위와 규모를 확대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서 의원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정기국회 내 본회의 처리를 촉구했다.

한편, 코백회는 오는 20일 오후 2시부터 정부의 사과와 피해 보상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진행할 것을 예고했다.

[시사경제신문=정영수 기자]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