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의 삶을 기리는 다양한 추모행사 잇달아

▲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
현대그룹은 정주영 창업자의 삶과 정신을 기린다.

오는 21일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 창업자의 14주기(周忌)를 맞아 고인의 삶과 정신을 기리는 다양한 추모행사를 갖는다.

현대중공업은 오는 20일 오전 8시 울산 본사 사내 체육관에서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과 강환구 현대미포조선 사장 등 그룹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을 가질 예정이다.

추모식은 추모 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추모사 낭독, 임직원들의 헌화 및 분향 순으로 진행된다. 저녁 7시까지 사내 체육관에 분향소를 운영하며 임직원은 물론, 지역 주민들도 자유로이 분향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주영 창업자가 설립한 현대청운고, 현대고 등 현대학원 산하의 5개 중.고교도 20일 설립자의 창학정신을 새긴 창학정신비에 헌화하며 고인을 추모할 계획이다.

또 현대중공업그룹 임원들과 울산공업학원, 현대학원 교직원 대표 등 30여명은 창업자의 기일인 21일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에 위치한 고인의 묘소를 찾아 참배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01년 3월 21일 타계한 아산 정주영 현대 창업자는 오는 11월 25일 탄생 100주년을 맞는다.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