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홍성국 前미래에셋대우 사장, 이재영 前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영입 발표

더불어민주당은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과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사진=양희영 기자)

[시사경제신문=양희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7, 18호 영입 인재로 두 경제전문가를 소개했다. 각각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과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이다.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는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홍 전 사장과 이 전 연구원장 영입 사실을 발표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은 한국경제를 공정과 미래로 다시 도약시키려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이라며 “민주당과 한국경제에는 새로운 시각과 냉철한 분석력을 가진 실사구시 경제전문가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홍 전 사장과 이 전 원장의 영입 이유를 설명했다.

홍 전 사장은 지난 1986년 대우증권 공채 평사원으로 입사해 리서치센터장, 미래설계연구소장, 대우증권 부사장을 거쳐 2014년 대우증권 사장이 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증권과 금융 등 실물 경제 흐름과 예측 분석에 능통한 인물로,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예측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홍 전 사장에 대해 “증권과 금융 등 실물경제는 물론 세계 경제 흐름과 예측분석에 능통한 경제전문가”라고 소개했다.

홍 전 사장은 이날 입당식에서 “신자유주의 시대가 20여년 지속하며 어느 나라든 경제적 불평등이 세상 모든 것을 규정할 정도로 심각해졌다”며 “민주당은 경제불평등을 해소하는 동시에 미래에 대한 의제를 많이 차용하고 있다”며 민주당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이 전 원장은 러시아 모스크바국립대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러시아판 다보스포럼인 ‘발다이 클럽 아카데미’ 유일의 한국인 정회원이다. 유라시아 지역 경제 분야 전문가이며, 문재인 정부의 신 북방정책을 뒷받침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전 원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정자문위원회동북아플러스 책임공동체 로드맵 구상 및 기획에 참여했고, 지난 2018년에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원장에 취임했다.

이 전 원장은 “정치를 바꾸지 않고서는 우리 앞에 직면한 세계 경제 대전환시대를 헤쳐갈 수 없다”며 “정치가 경제 발목을 잡는 게 아니라 도약시키는 뜀틀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