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경기용기구 구입비 67억, 전수 조사 필요

이성배 시의원이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해 서울시의 전국체전 대회운영 예산의 방만함을 지적하며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사진=서울시의회 제공.

[시사경제신문=원금희 기자] 이성배 시의원이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해 서울시의 전국체전 대회운영 예산의 방만함을 지적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서울시는 10월 4일부터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전의 47개 종목을 대상으로 대회 운영에 필요한 60억의 경기용기구 구입과 6억 5천만 원의 임차비용으로 약 67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서울시체육회를 통해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체육회 소유로 구입한 용기구는 해당 시 종목단체에서 관리하고 향후 제100회 전국소년체전 등에 활용하도록 돼 있다. 이러한 내용은 시체육회와 시 종목단체 간 수요현황에 대한 조정 및 협의를 거쳐 이뤄졌다.

하지만 요트 종목의 경우 현재 서울시요트협회가 부재한 상태에서 총 3억 9천 8백만 원을 들여 44종의 용기구를 구입하거나 임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성배 의원은 “시체육회는 회원종목단체 자격을 가진 전문성을 지닌 서울시요트협회가 없는 상황에서 막대한 예산을 투여해 구조정과 경기정을 구입한 것이 적절했는지”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서울시의 입장은 향후 서울시요트협회 출범 때 시 요트협회에 인계해 관리할 예정이나 이 협회의 가입 승인도 불투명한 상태이다.

이성배 의원은 “전국체전을 앞두고 구조정 구매가 시급했는지, 경기용기구 예산이 시의 적절하게 사용된 것인지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며 “구조정의 경우 경기장과 달리 감독과 코치들이 이용하는 보트로 임차가 가능한 품목인 바, 시민의 혈세가 방만하게 사용된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전국체전이 종목마다 분산 개최되는 등 불합리한 운영을 보이고 있다. 기초종목인 수영조차 먼저 논의되던 인천 박태환수영장이 아닌 김천에서 개최하게 됐다. 전국체전 서울개최가 2015년에 결정 됐는데 그동안 경기장 확보도 못한 것은 명백한 업무태만”이라며 “서울소재 올림픽수영장은 회원 민원발생과 영업 손실로 대관을 거부당하고 잠실제1수영장은 38년이 경과된 노후시설이다. 이런 인프라로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유치를 준비하고 있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