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여 명 시민 광화문 광장 모여 일본 사죄 촉구

[시사경제신문=정영수 기자] 일본 경제 보복 규탄과 강제징용 사과 등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 집회가 개최됐다.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고, 과거사 사죄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사진=정영수 기자)

27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이날 집회는 60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아베규탄시민행동 주최로 진행됐다. 현재까지 진행된 일본 규탄 집회 중 최대 규모인 5,000여 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아베 신조 총리와 일본의 통상 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했다. 또한, 일본의 강제징용 사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위안부 문제 합의로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 반환, 일본 제품 불매 등 구호를 외쳤다.

집회 후엔 촛불을 들고 행진, 일본 대사관을 둘러싸며 일본 정부를 규탄하기도 했다.

한편, 일본 정부 규탄 촛불집회는 대전과 춘천, 부산, 울산, 경남 진해 등 전국 곳곳에서 릴레이로 진행되고 있다. 주최 측은 다음 달로 다가온 광복절까지 촛불 집회를 세 차례 정도 더 열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더운 날씨에도 촛불을 들며 일본의 경제 보복 철회와 강제징용 사과 등을 촉구했다. (사진=정영수 기자)
집회 후 참석자들은 대형 현수막과 깃발을 들고 일본 대사관까지 행진했다. (사진=정영수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